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하단푸터 바로가기

HOME  >  전문센터  >  척추  >  척추분리증

척추분리증

척추분리증은 허리뼈의 뒷부분 중에서 척추관절과 관절사이 (협부)가 깨져 있거나 조각이 나 있어 결손이 생긴 것을 말합니다. 허리뼈의 뒷부분에는 고리처럼 생긴 판이 있는데 이 고리판은 척수신경이 지나가는 척추뼈 구멍의 뒤를 둘러싸는 판입니다. 이 고리판 중에서 윗 관절돌기와 아랫 관절돌기 사이를 협부라고 부르는데, 이 협부에 결손이 생기면 아래, 위 허리뼈 혹은 허리뼈와 엉치뼈가 서로 붙들지 못하고 위 허리뼈가 배 쪽으로 미끄러지게 됩니다

척추분리증은 실제로 통증을 동반하지 않는 경우도 많지만 분리된 상태가 오래 지속되면 뼈가 비정상적으로 앞으로 밀려나오는 척추전방전위증으로 발전하기 쉬우므로 조심해야 합니다.

척추분리증의 치료의 기본은 비수술적인 방법에서 운동요법이 있습니다. 부민병원에서는 Medx 운동요법을 통해 허리근력을 강화할 수 있습니다. 통증이 심할 경우에는 진통소염제를 사용하면서 물리치료를 받아 급한 통증을 가라앉힌 다음 운동을 시작하면 수술을 받지 않아도 대개는 좋아집니다.

척추분리증 때문에 척추뼈가 앞으로 조금 미끄러지거나 척추가 흔들리는 등 이미 후유증이 진행되는 상태라도 운동으로 허리근육을 강화하면 근육이 척추를 단단히 잡아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더 이상 척추뼈가 미끄러져 내리거나 흔들리지 않고 그 상태에서 고정될 수 있습니다.

척추분리증의 수술은 증세와 환자의 연령대에 따라 다양한 방법이 적용될 수 있는데 수술의 원리는 분리증으로 인해 뼈가 어긋나거나 흔들리지 않도록 고정시켜 주는 것입니다. 이때 환자의 나이가 어리다면 분리된 뼈를 유합시키는 수술과 함께 척추가 흔들리지 않도록 고정시켜 주는 수술을 병행해야 하고 나이가 들어 저절로 척추가 안정을 찾을 가능성이 높은 환자에게는 분리된 뼈가 척추관이나 신경을 압박하지 않도록 뼈조각이나 미끄러져 내린 뼈의 일부를 제거하는 수술만 해도 좋아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수술은 최소상처의 방법으로 고정하게 됩니다.